정부 '동해 표기' 대표단 파견

정부는 국제수로기구(IHO)의 ‘해양의 경계’ 4차개정판 발간을 앞두고 독일 베를린에서 열리고 있는 제8차 유엔지명표준화 회의에서‘동해’ 표기의 정당성과 ‘일본해’ 표기의 부당성을 적극 홍보키로 했다.

정부는 이에 따라 29일 천영우(千英宇) 외교부 국제기구정책관을 수석대표로 한정부 대표단을 베를린에 파견했다. 우리 대표단에는 정부 관련부처 외에 동해연구회등 민간단체 대표 및 관련 학자들이 함께 참여했다.

이번 회의에는 지명표기를 두고 2개국 이상이 논란을 벌이고 있는 지역에 대한 토론이 별도로 예정돼 있어 한일간 치열한 논쟁이 예상된다.

정부 당국자는 “일본이 동해를 ‘일본해’로 고수해야 한다는 주장을 펼치며 1만부의 홍보자료를 배포할 계획이라는 정보가 입수됐다”면서 “우리 정부도 기조연설및 홍보자료를 통해 일본측 주장의 부당성을 적극 반박할 것”이라고 말했다.

유엔지명표준화 회의는 5년마다 열리는 회의로 우리나라는 유엔가입 후 지난 92년 6차 회의에서 처음으로 동해표기 문제를 제기한 뒤 그동안 유엔 및 국제수로기구(IHO) 등 국제회의 때마다 일본측을 공박해 왔다.

(조선일보 2002-8-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