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해 표기 '4국회담' 제의 필요"

국회 통일외교통상위 정대철(鄭大哲.민주) 의원은 24일 국제수로기구(IHO)의 일본해 삭제안 투표 철회와 관련, 한일 양국 및 중국,러시아가 참여하는 4자회담 필요성을 제기했다.

정 의원은 보도자료를 통해 “동해는 한국, 일본, 중국, 러시아 4국이 관련된 해양”이라면서 “4개국에 둘러싸인 바다명칭의 표기가 특정국가의 명칭으로 지칭되는경우는 21세기 들어와서는 없다”며 이같이 제안했다.

특히 정 의원은 “외교부와 해양수산부에 문의한 결과 정부는 지난 8월부터 실시된 IHO 투표과정에서 지금까지 몇개국이 찬.반투표를 했는지조차 파악하지 못하고있다”면서 정부의 대처를 비판했다.

그는 이어 IHO의 최종안 철회 배경에 대한 조사를 위해 정부.시민단체.학계 전문가로 구성된 항의단의 모나코 IHO 사무국 파견을 제안하고 “수십년의 논의를 거쳐IHO 스스로 결정안 최종안에 대해 사무국이 갑자기 철회 결정을 내린 것은 이해가되지 않으며, 일본과 모종의 관련이 있다는 의심도 생기고 있다”고 비난했다.

(조선일보 2002-9-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