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국무부 홈페이지, `일본해'만 표기

미국 국무부가 공식 홈페이지에 `동해(東海. East Sea)'를 `일본해(Sea of Japan)'로만 표기해 물의를 빚고 있다.

이 홈페이지는 남북한을 각각 소개한 화면에서 한반도와 일본 사이의 해역을 `Sea of Japan'으로 명기했으며, 일본을 소개한 화면에서도 같은 표기를 하고 있다.

이는 미 국무부 홈페이지(www.state.gov) 첫 화면에서 국가 및 지역(Countries and Regions), 동아시아 및 태평양 담당국(Bureau of East Asia and Pacific Affair)를 거쳐 국가별 정보(Country Information)로 접속, 남한(South Korea), 북한(North Korea), 일본(Japan) 항목에서 쉽게 확인할 수 있다.

미 국무부의 일본해 단독 표기는 국제기구는 물론 미국내 언론들도 동해-일본해를 병기하는 추세에도 거스르는 것인데다, 미국의 외교를 전담하는 정부 기관이라는 점에서 미국의 일본 편향을 드러낸 것 아니냐는 지적이 고개를 들고 있다.

올들어 뉴욕타임스와 USA 투데이, CNN 등 미국의 유력 언론매체들이 동해와 일본해를 병기하거나 일본해 대신 `한국과 일본 사이 수역(the body of water between Japan and Korea)'이라는 표현을 쓰고 있다.

또 지난 1월 세계보건기구(WHO), 유네스코(UNESCO), 국제환경보호단체인 그린피스(Green Peace)는 물론 미국의 대규모 교과서 출판사인 `BJU Press(www.bjup.com)'가 인터넷 사이트 등의 지도와 출판물에 일본해와 동해를 병기하겠다는 의사를 국내 사이버외교사절단인 반크(http://www.prkorea.com)에 알려온 바 있다.

아울러 지난 1월 주미 한국대사관 문화홍보원이 미국 의회 도서관에 소장돼 있는 고지도의 `동해표기' 조사결과, 19세기 이전 발간된 동북아지역 고지도 103본 가운데 66%가 동해 해역을 `동해' 또는 `한국해'로 표기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와함께 주 프랑스 한국대사관에 따르면 프랑스 국립도서관에 소장된 고지도 515점중 한반도와 일본 사이의 해역 명침이 표시된 지도는 115점이었으며 이중 71점이 한국해(Mer de Coree), 동해(Mer Orientale), 한국해 또는 동해(Mer de Coree ou Mer Orientale)라고 표기했으며 일본해(Mer du Japon)라고 표기한 지도는 22점에 불과했다.

한편 외교부 관계자는 "미국 정부는 1900년대부터 일본해 표기를 지속적으로 사용하고 있으며 원칙적으로 병기를 하지 않는 것으로 알고 있다" 면서 "민간 차원에서 동해 표기가 늘고 있으나 정부 차원에서는 어려움이 있다"고 밝혀 미국무부측 처사에 대해 무기력함을 드러냈다.

(연합뉴스 2003-8-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