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게임 '독도를 지켜라' 변경 서비스

남북한이 인터넷을 통해 공동 개발해 관심을 끌었던 모바일 게임 '독도를 지켜라'가 끝내 통일부로부터 서비스 승인을 얻지 못했다.

대신 이 게임의 남측 관계사인 북남교역(www.nkmall.com)이 게임 내용에서 '독도 문제'를 완전히 배제한 채 일방적으로 변경한 '섬을 지켜라'만 승인을 받아 지난 17일부터 LG텔레콤을 통해 서비스를 시작했다.

'독도를 지켜라'는 북측 삼천리무역총회사와 남측 북남교역이 인터넷 의견 교환을 통해 공동 개발한 것으로 대부분의 작업은 북측에서 이루어지고 지난 3월1일 삼일절을 맞아 국내에서 서비스할 계획이었다.

독도에 관한 일본의 망언이 계속되자 남북 기업이 의기 투합, 게임을 통해 국민들에게 이 문제를 환기시키자는게 개발의 취지였다.

그러나 통일부가 외교통상부 등의 요구로 이 게임에 대해 끝내 승인을 하지 않자, 북남교역은 다시 일본과 관계된 내용을 전부 제거하고, 독도문제와 연관되지 않도록 제목 및 모든 내용을 변경한 ‘섬을 지켜라’ 는 게임과 제목은 ‘독도를 지켜라’로 하되 왜구를 적으로 바꾸는 등 일본을 자극할 수 있는 내용을 삭제해 일부 변경한 게임 등 두 종에 대해 승인을 요청했다.

그리고 두 게임 중 '섬을 지켜라'만 승인을 받고 서비스에 들어간 것.

이처럼 일본을 의식해 남측에서 게임 내용을 일방적으로 바꾸어 서비스를 시작하자 북측에서는 불쾌한 반응을 보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북남교역 측은 “북측에 이와 같은 내용을 통보하고, ‘섬을 지켜라’는 게임으로 서비스하자고 제안을 하였지만, 북측이 일본 눈치 보아서 게임을 변경하는 것은 절대 허용할 수 없다는 입장을 고수, 시간이 늦어졌다” 며 “실제적으로 북은 아직도 이부분에 대하여 수용을 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독도 문제에 관한 남북 공동 개발 게임이 끝내 빛을 보지 못하고 북측이 인정하지 못하는 남측 단독 게임으로 변경돼 서비스된 것이다.

회사 측은 그러나 “우리가 게임을 구입한 것이므로 우리가 일부 내용 변경할 수 있기 때문에 계약위반은 아니다”고 설명했혔다.

하지만, 독도, 고구려 등 중국과 일본이 역사를 왜곡하고 있는 가운데 이에 남북이 공동으로 작업한 '독도를 지켜라' 게임마저 남측에 의해 일방적으로 변경된 '섬을 지켜라'로 서비스 되는 것에 아쉬움을 표하는 사람이 많다.

한편, 현재 북한 모바일 게임이 서비스되고 있는 것은 비치발리볼과 예성강장기이다. 비치발리볼은 올림픽열기와 여름철 게임으로 서비스 한지 3달이 지났지만 여전히 인기 순위 6위에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아이뉴스24 2004-8-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