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치일인 8월 29일,국가기념일로 제정하자"

민족문제연구소는 지난 1910년 일제의 강압에 의해 치욕적인‘한일합방’조약이 조인된 날을 잊지 말자는 의미로 29일 오후 중명전에서 '8월 29일 국치일'을 국가 공식 기념일로 지정해 줄 것을 촉구할 예정이다.

연구소측은 '국치일이 본래 국가 기념일로 지정돼 있었으나 명확한 이유없이 삭제돼 오늘에 이르고 있다며 부끄러운 역사를 용기 있게 드러내는 것이야 말로 다시는 치욕을 되풀이하지 않겠다는 다짐의 일환"이라고 말했다.

행사장에는 연구소가 소장하고 있는 일제 강점기 사료와 경술 국치와 관련된 유물 등이 공개 전시되며 행사 이후에는 2부 행사로 영화 「도마 안중근」의 무료 시사회를 정동극장에서 열 예정이다.

(노컷뉴스 2004-8-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