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일본 유엔 안보리 상임이사국 자격없어”

북한은 어제 일본이 과거 제국주의 시절에 저지른 만행을 참회하지 않고 있는 등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상임이사국이 될 자격이 없다고 주장했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인 노동신문은 "오늘 일본 앞에 나서는 최대 급선무는 유엔 안보리 상임이사국이 되기 위해 동분서주하는 것이 아니라 과거 죄악을 진심으로 뉘우치고 하루 빨리 씻는 것"이라며 "일본은 이것을 명심하고 범죄적 과거와 대담하게 결별해야 한다"고 말했다.

북한은 과거 일제 강점기 동안 저지른 만행을 시인할 것을 일본에 촉구했다.

일제 강점기 중에 한국 여성들은 일본군 위안부로 동원되었고 수백만명의 한국인들은 해외로 강제징용되었다.

이번 북한의 발표는 일본이 브라질, 독일, 인도와 더불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상임이사국 진출을 추진하겠다고 발표한 지 3개월만에 나온 것이다.

현재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상임이사국은 미국, 중국, 러시아, 영국, 프랑스 등이다.

신문은 일본이 국력과 유엔 분담금 지불액을 내세워 상임이사국이 돼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지만 "유엔 안보리 상임이사국 자리는 돈으로 사고 팔고 하는 상업거래용 물건짝이 아니며 청탁을 하거나 바란다고 해서 주어지는 배정품도 아니다"고 말했다.

작년 10월 반기문 외교부 장관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상임이사국 진출 여부는 주변국에서 얼마만한 신뢰와 지원을 받고 있느냐에 달려 있다며 일본의 상임이사국 추진에 대해 조심스런 반대의사를 표명한 바 있다.

N.K. says Japan not eligible for UNSC seat

North Korea said yesterday that Japan`s lack of contrition for its imperialist past puts it out of the running for a permanent seat on the United Nations Security Council.

Rodong Sinmun, the communist North`s official mouthpiece, called on Japan to repent for its "past crimes" and make a clear break from its past before seeking a long-term place with the U.N.`s highest decision-making body.

"Japan`s top priority today should be to repent past crimes sincerely instead of flying around to become a permanent member of the U.N. Security Council," the paper said in a commentary carried by the North`s Korean Central News Agency.

The North has urged Japan to confess to atrocities committed during its harsh colonial rule of the Korean Peninsula from 1910-1945.

During the period, Korean women were forced to provide sexual services to Japanese soldiers and several million Koreans were forcibly taken overseas to bolster its workforce.

The North`s latest outburst came three months after Japan campaigned for a veto-wielding seat at the Security Council by joining forces with Brazil, Germany and India, which share the same ambition.

Currently, only the United States, China, Russia, Britain and France have permanent seats.

The Pyongyang paper also cast negative aspersions on Japan`s contributions to the U.N., saying that seats on the Security Council are not commercial goods that can be bought.

In October, South Korea`s Foreign Minister Ban Ki-moon put up mild opposition to the Japanese bid, saying that veto-wielding membership must depend on how much "trust and support" a country has earned from its neighbors.

(코리아헤럴드 2005-1-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