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론마당>`동해`를 `한국해`로 개명 더이상 독도시비 없게

최근 일본이 패권주의 움직임을 보이면서 독도 영유권 분쟁이 그 어느 때보다 뜨거운 문제로 대두하고 있다. 사태가 이렇게 커진 이유에는 우리 정부의 안일한 대응과 일본의 적극적인 국제사회 로비와 홍보의 힘이 컸기 때문이다.

일본은 ‘동해’를 자국의 이름을 붙인 ‘Sea of Japan(일본해) ’으로 칭하고 많은 세계지도에 ‘동해’ 대신 ‘일본해’로 대체하도록 하는 등 전범국으로서 반성은커녕 자국의 이익을 위해 다른 나라의 주권을 침범하려 들고 있다.

그럼 ‘일본해’는 무슨 뜻인가. 말 그대로 일본이 주권을 가지고 있는 바다라는 뜻이다. 하지만 ‘동해’는 어떠한가. 동쪽에 있는 바다라는 뜻이다. 물론 우리나라를 중심으로 한 방위 측정에 의한 이름이라지만 왠지 ‘일본해’ 보다는 이름이 가지는 호소력이 약하다는 느낌이 든다.

또한 외국인들이 들었을 때 ‘동해’라는 표현은 우리나라 중심적이기 때문에 설득력이 떨어지지만 ‘일본해’는 듣는 즉시 ‘ 저 바다는 일본 것이다’라는 생각을 자아내게 한다.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동해’를 우리나라의 소유라는 것을 전 세계에 알릴 수 있는 이름으로 개명해야 한다. 현재 까지 발견된 옛 서양 고지도에는 대부분이 ‘Sea of Korea’ 즉 ‘한국해’로 표기하고 있다. 이는 개명의 근거가 될 뿐만 아니라 이 기회에 ‘일본해’라고 표기하고 있는 세계지도에 ‘한국해’로의 대체를 요구할 수 있는 좋은 계기가 될 수도 있을 것이다 .

정부와 국제단체들은 전 세계에 ‘동해’는 ‘Sea of Korea’ 즉 ‘한국해’라는 것을 선포해 더 이상 타국이 넘볼 수 없는 명실 상부한 우리의 바다로 자리매김하는 계기를 만들었으면 한다.

<이해완·아주대 미디어학부 3년>

(문화일보 2005-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