걸리버가 여행할 때 이미 'Sea of Corea'

이달 들어 인터넷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이미지 입니다. 이 사진은 1726년에 발간된 '걸리버 여행기' 삽화입니다. 무삭제 완역본의 하늘을 나는 섬(라퓨타) 편에 나오는 것이라고 합니다.

왼쪽 아랫 부분에 'JAPON'으로 표기된 일본이 보입니다. 그 위쪽은 동해이겠지요. 삽화의 표시를 자세히 살펴 보시기 바랍니다.



아주 희미하지만 'Sea of Corea'가 보입니다. 삽화 속에서 한반도는 보이지도 않지만 그 바다는 'Sea of Corea'입니다.

인터넷에 돌아 다니는 이 이미지에는 '미디어 다음'이라는 워터마크가 붙어 있고 최초의 출처는 ZCONAN님의 블로그로 표시돼 있습니다.

이미지와 함께 돌아 다니는 글에는 "혹시 걸리버 여행기를 번역한 사람이 이 삽화에 의도적으로 'Sea of Corea'를 적어 넣은 것은 아닐까 라는 생각에 외국판의 삽화를 찾아 봤더니 외국판에도 역시 'Sea of Corea'로 표시돼 있었다"고 합니다.

아래 이미지가 그것입니다.



다음은 이미지와 함께 돌아 다니는 글 전문입니다.

출처 : ZCONAN의 블로그입니다.

사진은 1726년에 발간된 걸리버 여행기 삽화입니다. 무삭제 완역본을 보면 하늘을 나는 섬(라퓨타) 편에 등장하는데요. 일본을 의미하는 'JAPON' 이 보이고 왼쪽을 자세히 보면 눈에 번쩍 띄는 문구가 있습니다. 바로 'Sea of Corea'

삽화에 한반도는 나와 있지도 않은데 'Sea of Corea' 가 등장하네요. 혹시 번역할때 이 삽화를 건드렸나 싶어 외국 판의 삽화를 찾아보니(사진 아래우측), 역시 'Sea of Corea' 였습니다.

근 400년이 다 되어가는 외국 소설. 한반도가 나오지 않은 삽화에서도 등장한 [Seaof Corea]

(도깨비뉴스 2006-4-23)